주요뉴스

농촌 생활환경 개선 위해 4차 산업혁명 기술 접목해야

  • 관리자 (kiso)
  • 2020-05-18 11:50:00
  • hit13
  • vote0
  • 222.111.188.130
[농수축산신문=이남종 기자]

농촌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혁신정책과 지원사업이 도시를 대상으로 한 사업과 정책에 비해 체계적으로 추진되고 못하고 있어, 4차 산업혁명기술을 연계한 농촌 생활환경의 체계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연구보고서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농업·농촌 대응전략’을 통해 농촌 생활환경의 실태와 문제점을 분석, 스마트농촌을 위한 과제를 이같이 제시했다.

농경연이 농촌거주자 308명과 도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농촌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4차 산업혁명기술 적용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사람은 70% 이상으로 나타났다.

농경연은 4차 산업혁명기술을 연계한 농촌 생활환경 개선 방안으로, 농촌의 문화여가 분야에서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을 개발해 다양한 정보 제공, 오락, 쇼핑 등에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농촌 교육 분야에서는 현재 대학 중심의 무크(mooc, 온라인대중공개수업) 플랫폼을 초·중·고 교육을 대상으로 확대하고 농촌지역 학생에게 무료 개방해 교육기회를 확대할 것을, 농촌 교통 분야에서는 자율주행차량, 공유형 교통서비스, 수요응답형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5G와 사물인터넷(IoT)의 연계를 강조했다.

농촌 생활에너지 분야에서는 에너지 비용 절감과 효율적인 사용을 위해 IoT,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지능형 전력망 시스템을 일컫는 스마트그리드(Smart Grid)의 적용과 농촌 가정 내 전력을 자동 제어할 수 있는 플랫폼 및 수요자용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제안했다. 복지 분야에서는 농촌지역의 독거노인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돌봄 로봇과 커뮤니케이션 로봇에 대한 보급 확대를, 안전 분야에서는 원격의료서비스와 농업기계 교통안전 시스템 및 사고감지 시스템의 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연중 농경연 선임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기술을 농촌 생활환경 개선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기술개발 및 보급, 도시와 농촌의 연계를 위한 인프라 구축, 이를 총괄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며, 이를 위한 법과 제도가 사전에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남종 기자 leenj@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