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4차산업혁명위 "코로나19 이후 디지털혁신 가속화될 것

  • 관리자 (kiso)
  • 2020-05-18 11:29:00
  • hit17
  • vote0
  • 222.111.188.130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3기 첫 공식 회의를 갖고 코로나19 산업 전망과 디지털 혁신 방안에 대한 논의를 주고 받았다.


뒤로멈춤앞으로
지난 3월 20일 임명된 3기 위원들은 이날 첫벗째 공식 일정인 15차 전쳉회의를 서울 광화문 회의실에서 열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3기 위원회 운영방향'을 의결하고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사회적 변화에 대한 안건을 논의했다.

4차산업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반화되고, 각국 정부가 비상 대책을 운영하는 기조를 감안했을 때 새로윤 뉴노멀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산업 전반에서 비대면 온라인 산업이 부상하고 전산업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의견이다.

산업위는 생산 분야에서는 스마트공장과 RPA가 주를 이루고, 서비스 분야에서 온라인 교육이나 원격의료가 확산될 것으로 보았으며, 유통 분야는 온라인 마켓과 비대면 배송이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 일하는 방식도 화상회의나 재택근무가 이전보다 보편화될 것으로 보았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이번 사태를 통해 국내 정보통신기술의 미흡한 '생산적 활용역량'을 확대하고 의료, 교육 등 분야별 격차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위원회는 ▲데이터경제 기반 조성 ▲의료·교육 등 코로나사태로 부각된 디지털혁신 취약분야 규제 개선 ▲인포데믹·프라이버시 침해 등 디지털전환의 역기능 대응을 주요 방향으로 한 정책을 권고·자문할 계획이다.

또 원격교육 등 교육 선진화를 위해 '에듀테크 TF'를 운영하는 등 코로나 관련 사회적 현안을 적극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의료·교육·복지 등 디지털전환 취약분야의 혁신에 관한 사안은 회의에 필수적으로 상정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3기 위원회부터는 대정부 정책 권고를 강화해 기존 연 1회 권고를 연 2~3회 수시 권고로 변경한다. '타다' 등 민감한 이슈에 대해 논의를 주도하지 못한 한계점을 감안한 결정이다.

4차산업혁명위는 부처에서 정부 정책에 실효성 있는 의견을 낼 수 있도록 위원회 역활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범국가 인공지능(AI) 위원회로서 분기별 1회 전체회의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정책을 중점적으로 심의에 나선다.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 위원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AI·데이터·클라우드·5G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으며, 디지털 인프라에 기초한 온라인 교육, 비대면 진료, 언택트 산업 등이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며 "이 부분에 집중해 우리 사회의 디지털 혁신이 더욱 촉진될 수 있도록 관계 전문가 의견을 모아 규제개혁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출처 : 아웃소싱타임스(http://www.outsourcing.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