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대림산업, 4차 산업 핵심 ‘빅데이터’ 기반 주거상품 개발

  • 관리자 (kiso)
  • 2020-05-18 11:28:00
  • hit14
  • vote0
  • 222.111.188.130
[데일리포스트=최율리아나 기자] 대림산업이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스마트 건설 구현과 IT 기술 및 첨단 건설 공법 결합을 통해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나선 대림산업이 디지털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업무 효율성과 원가혁신, 생산성까지 한꺼번에 잡겠다는 포부를 보였다.



이를 위해 대림산업은 보수적인 성향의 건설업계에서 가장 빠른 디지털 혁신에 나서면서 설계와 상품개발부터 마케팅, 원가, 공정, 안전관리까지 모든 분야에 걸쳐 디지털 혁신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실제로 대림산업은 지난해 빅데이터센터를 활용해 주거상품인 C2 HOUSE를 개발했다. 이를 위해 1200만 명 규모의 국내외 소비자를 대상으로 세대별 취향과 생활 패턴 변화를 분석해 주거에 대한 빅데이터를 구축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대림산업은 설계부터 구조, 인테리어 스타일까지 차별화한 C2 HOUSE를 완성했다.

C2 HOUSE는 내력 벽체를 최소화해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평면 구성이 가능하며 주거 행태 변화와 좀 더 자유로운 인테리어를 원하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했다.

대림산업의 설계도 디지털 기술 역시 빠르게 도입되고 있다. 대림은 올해부터 건설업계 최초로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 및 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이 기술은 설계도면의 작성 기간 단축과 원가절감, 공기단축, 리스크 제거를 반영해 착공 전 설계도서의 품질을 완벽한 수준으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대림은 BIM 기술 중 원가정보를 추출해 원자재 물량 산출과 예산 작성, 협력업체 정산 등 원가관리와 각종 생산성 정보 등을 연계해 현장의 공정계획 수립과 공사일정 작성에도 활용하고 있다.

한편 분양 마케팅에도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는 대림은 지난해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 분양에서 전 가구 완판에 성공했다.

이 단지는 해양도시의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특화된 외관과 공기질을 개선하는 대림만의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을 도입해 수요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출처 : 글로벌 뉴스 미디어 채널 데일리포스트(http://www.thedailypost.kr)/2020.04.29 11:44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