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한국예탁결제원, 혁신기술 도입 박차···4차산업혁명 적극 대응

  • 관리자 (kiso)
  • 2020-05-18 11:25:00
  • hit17
  • vote0
  • 222.111.188.130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이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혁신기술 확산에 따라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대응에 나섰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예탁결제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자본시장을 적절하게 지원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의 내재화 및 다양한 혁신기술을 업무 전반에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실시하고 있다.

예탁결제원은 재작년 혁신기술전담팀 주관으로 추진한 블록체인 기반 전자투표 서비스 시범운영을 완료했다.

전자투표 서비스는 주주의 투표 기록을 복수의 기관이 분산보관함으로써 투명성과 위·변조 방지 효과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한 투표 내역 등 모든 정보를 암호화하고 일정 기간 경과 후 데이터 폐기 절차를 마련하는 등 블록체인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보호법과의 충돌 여지를 최소화했다.

채권장외결제업무에 대한 블록체인 사전검증(PoC) 컨설팅도 마쳤다.

예탁결제원은 이번 컨설팅을 통해 장외채권 결제업무에 적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모델을 검토하고 기술 적용 가능성 등을 확인했다.

빅데이터를 통한 증권정보 서비스 플랫폼 시범 운용도 완료했다.

증권정보 서비스와 관련해서 예탁결제원은 공공데이터 개방정책에 따라 개방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전자증권시스템 개발과 연계해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을 설계했다.

앞서 공공데이터 포털과 예탁결제원 자체 정보 사이트인 세이브로(SEIBro)에서 모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파일럿(Pilot) 시스템 시범 운용 역시 성공적으로 끝났다.

또한 대국민 대상 상담업무에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를 활용한 '챗봇' 적용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으며, 중앙예탁기관(CSD) 간 분산 원장 기술(Distributed Ledger Technology, DLT) 공동 대응을 목적으로 구성한 워킹그룹에도 가입해 활동 중이다.

예탁결제원은 "앞으로도 혁신기술 관련 현행 시스템 대체가능성 및 기술 성숙도 등을 고려해 업무 적용 및 후속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며 "금융규제 샌드박스 등 금융당국의 혁신 정책에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출처 : 서울파이낸스(http://www.seoulfn.com)/2020.04.29 12:48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