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나온다…"K-방역·비대면 육성"

  • 관리자 (kiso)
  • 2020-05-26 09:57:00
  • hit10
  • vote0
  • 222.111.188.130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산업 질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가칭)'을 올해 하반기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성윤모 산업부 장관 주재로 이런 내용을 논의하기 위한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 및 산업·기업 위기 대응반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바이오·방역, 비대면 경제, 글로벌 공급망 등 코로나 이후 산업 변화와 관련된 민간 전문가를 초청해 향후 산업전략 방향에 대한 의견을 받았다.

이날 산업부는 '포스트 코로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8가지 산업전략도 제시했다.

먼저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응하기 위해 유턴 활성화, 핵심품목 관리, 밸류체인 핵심기업 유치 등에 주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투명하고 안전한 첨단제품 생산기지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산업 현장 복원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지원도 이루어진다. 생산라인 재배치, 로봇과 인간이 함께하는 작업 방식 설계, 산업별·기업별 방식 표준화 등 산업 지능화를 통해 생산 차질을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K-방역과 K-바이오가 K팝에 이은 신(新)한류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글로벌 상품화를 추진한다. 국내 백신 위탁생산시설인 미생물실증지원센터와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등을 활용해 글로벌 백신 생산의 중심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도 설정했다.

비대면 산업 육성도 핵심 산업전략 가운데 하나이다. 5세대(5G)통신, 디지털인프라, 4차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온라인 유통·교육 등 비대면 산업을 선점할 계획이다.

현재 저유가 기조를 산업구조 혁신과 에너지 전환의 기회로 활용하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여기에는 에너지 소비 효율 향상, 재생에너지, 수소경제 등이 포함된다. 철강·석유화학·정유 등 주력 산업의 화석연료 의존도도 점진적으로 줄일 예정이다.

자동차·철강 등 주력 산업의 사업 재편과 신산업 분야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도 추진된다.

또한 대기업 및 중소·중견기업 협력을 통한 업종·기업간 한국형 산업 연대와 상생협력 모범사례도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정부는 방역 모범국의 위상을 활용해 보호무역 타파와 자유로운 인적·물적 교류와 관련된 글로벌 논의도 주도할 계획이다. 이에 기업 필수인력 예외 입국 표준모델 선도, 무역·투자에 관한 추가적 장벽 설정 중단 등을 양자 및 다자협의체를 통해 제안하기로 했다.

성 장관은 "올해 상반기에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 대응, 비대면산업 육성, K방역·K-바이오 글로벌 진출, 산업·통상 글로벌 리더십 발휘를 위한 정책 등을 준비하겠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 질서 변화에 대한 종합적 전략인 '포스트 코로나 산업 전략'도 하반기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