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코로나가 바꾼 행정서비스…스마트폰 비대면 신원증명 첫 도입

  • 관리자 (kiso)
  • 2020-05-26 12:19:00
  • hit13
  • vote0
  • 222.111.188.130
경상남도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비하고자 '모바일 도민카드'를 활용한 디지털 행정서비스를 도입한다.

도는 디지털 공공서비스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한 분산신원증명 기반 서비스를 도입해 '모바일 도민카드'를 만드는 사업이다. 개인 정보를 스마트폰에 탑재해 안전하게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한 '2020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과제'에 경남도가 제안했던 '분산신원증명(DID) 기반 디지털 공공서비스 플랫폼 구축사업'이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디지털 서비스 기반인 분산신원확인 플랫폼과 모바일 전자지갑 개발이 주요 내용이다.

경남도와 도교육청, 창원·김해시가 공동으로 참여해 기관별 특성을 반영한 시범 서비스를 도입한다. 이 사업이 구축되면 도민들은 공공시설 이용 때 스마트 도민카드로 안전하고 간편한 신원 확인 서비스를 받는다.

예를 들어 창원시가 관광지에서 시행하는 지역주민 요금할인 적용의 경우 기존 실물 신분증 확인이 아닌 분산신원서버에 연결된 매표서 QR코드 스캔으로 간편하게 신원을 확인할 수 있다.

김해시는 정보화교육장에서 수기로 확인하던 출석 확인을, 교육장 PC의 출결 웹 접속 QR코드를 이용한 생체인증으로 편리하고 정확하게 출석할 수 있다.

경남도청과 경남대표도서관 홈페이지에서도 모바일 도민카드로 회원 인증절차가 지문, 안면인식 등 생체 인증 기반의 간편 로그인 방식을 제공한다.

올해는 시스템을 우선 개발하고 시범서비스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오류와 문제점을 개선한다.


도는 모바일 전자고지·안내서비스, 전자문서 유통시스템을 개발해 도민들이 행정기관을 방문할 필요 없이 스마트폰으로 서비스를 안내받고 신청하는 '원스톱 비대면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각종 보조금, 시험·검사, 공공기관 채용 등 투명성·신뢰성이 강조되는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한다.

모든 시군과 유관 기관이 디지털서비스 플랫폼에 참여해 도민들이 편리하게 행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7일 열린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착수보고회'에서 과기부는 지자체 최초로 분산신원증명을 도입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한 비대면 행정 서비스 모델 성공에 기대를 나타냈다.

  •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