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정세균 총리 “한국판 뉴딜 통해 경제·사회 디지털 전환 추진”

  • 관리자 (kiso)
  • 2020-06-22 11:38:00
  • hit16
  • vote0
  • 222.111.188.130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한국판 뉴딜을 통해 우리 경제·사회의 대대적인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12차 정보통신전략위원회에서 “이제 디지털 대한민국은 또 한 번의 도약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디지털 전환의 주요 과제로 △혁신 △포용 △안전을 제시했다.

혁신과 관련해 정 총리는 “5G(5세대 이동통신기술), 데이터 등의 혁신 인프라가 식물의 뿌리에 해당한다면 디지털 미디어는 그 위에 피운 꽃이라 할 수 있다”며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를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의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이 세계적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규제 환경을 개선하고 투자를 늘려 가겠다”며 “가상·증강현실 등 실감 콘텐츠로 디지털 미디어 시장을 주도해 갈 수 있도록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한편 누구나 아이디어만 있으면 손쉽게 미디어 콘텐츠를 만들고 사업화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포용과 관련해 정 총리는 “디지털 기술을 이용하지 않고서는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영위하기 어려울만큼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지만 사회가 디지털화 될수록 이를 활용하기 어려운 고령층이나 취약계층의 디지털 격차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디지털 ‘포용’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세종대왕이 문맹으로부터 백성을 구하기 위해 훈민정음을 창제하는 혁신에 그치지 않고, 쉬운 교재를 만들어 보급하고 교육하는데 힘쓴 사례가 있다”며 “우리도 디지털 격차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쉽게 쓸 수 있는 기술 혁신, 망·기기 보급, 눈높이 교육의 삼박자를 맞춰 가야 한다”고 부연했다.

안전과 관련해 정 총리는 “재택근무, 화상회의, 전자상거래 등 비대면 서비스의 이용이 증가하면서 정보보호가 비대면 산업 경쟁력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디지털 환경을 더욱 안전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차세대 보안 기술개발 투자와 함께 정보보호 클러스터 조성 등 경쟁력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신뢰에 기반한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을 이뤄 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총리는 “K-방역으로 세계가 대한민국의 다음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며 “우리는 코로나 위기를 4차 산업혁명을 앞당기는 기회로 활용하는 리더십으로 화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