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인천공항공사, 4차 산업기술 '비대면 발열체크' 도입

  • 관리자 (kiso)
  • 2020-06-22 11:36:00
  • hit17
  • vote0
  • 222.111.188.130
인천국제공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부터 안전한 공항을 구현키 위해 인공지능(AI),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방역 서비스를 확대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스마트 방역 서비스 확대를 위해 인천공항 1터미널과 2터미널 3층 출국장에 로봇과 키오스크를 활용한 비대면(Untact) 발열체크 서비스를 시범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발열체크 로봇은 인천공항 출국장 체크인카운터 인근에 총 4대(1터미널 3대, 2터미널 1대)가 설치돼 있으며 주요 기능은 △체온측정 △유증상자 안내 △비접촉식 손소독 등이다. 여객이 로봇에 다가가면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체온 측정을 하는 방식이며, 이상발열 감지시 해당 항공사 연락 등 유증상시 후속조치를 화면을 통해 안내한다.

발열체크 키오스크는 1, 2터미널 체크인카운터 인근에 각각 1대씩 설치돼 있으며 주로 다중체온측정과 유증상자 안내 등의 역할을 한다. 키오스크는 주변의 다수 여객을 대상으로 상시 발열체크를 진행하고 이상발열 감지시 경고음을 출력한다.

공사는 이번 발열체크 로봇 및 키오스크 시범도입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여객의 마스크 착용여부를 감지하는 자율주행형 로봇을 시범도입하고 향후 인천공항에 최적화된 AI 방역 로봇을 개발하는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방역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 K방역시스템을 바탕으로 인천공항을 안심‧청정공항으로 구현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 공항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서울파이낸스(http://www.seoulfn.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