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여야 의원 공동으로, '4차산업 연계 첨단전력 구축' 토론회 연다

  • 관리자 (kiso)
  • 2020-08-14 11:27:00
  • hit14
  • vote0
  • 222.111.188.130
[메트로신문]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첨단전력 구축방안'을 주제로 14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토론회가 열린다.

13일 국방과학연구소(ADD)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을 기반으로 주변국으로 비롯된 현존위협을 타개하기 위한 첨단전력 구축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ADD가 주관하는 이번 토론회는 국회 국방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공동으로 주최해 눈길을 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한미연합부사령관 출신인 김병주 의원(육군 대장 전역)과 미래통합당에서는 합참차장 출신인 신원식 의원(육군 중장 전역)이 공동주최자로 나섰다.


토론화 참석자들은 유·무인 로봇기술을 비롯한 수출 연계형 국방연구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박종승 ADD 수석연구원은 현존위협을 억제하기 위해 현재 연구 중인 미사일 및 양자·광자 레이더에 대한 연구 현황을 발표할 예정이다. 성재기 한화디펜스 종합연구소장은 수출과 연계한 첨단전력 구축방안을 설명한다. 성 소장은 유·무인 로봇기술의 발전방향을 제시하며 이와 관련된 수출 연계 전략을 발표하게 되나.

사회는 유용원 조선일보 군사전문기자가 맡고, 김일동 국방부 전력정책관, 황유성 육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 강병주 한국방위산업진흥회 자문위원, 최중환 국방기술품질원 수석연구원 등이 토론에 참여한다.

토론화에 앞서 김병주 의원은 "다변화되는 전장 환경에 대비하기 위해 국방 분야에서도 새로운 기술들을 통해 경험해보지 못한 신무기들이 등장하고 있다"며 "이번 정책세미나가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우리 국방과학기술력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원식 의원은 "군사안보적 불확실성은 더욱 커지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으로 불리는 기술의 진보는 전장 공간을 사이버와 우주로 확대하고 전장 환경을 예측불허의 상황으로 만들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국방 분야의 혁신적인 제도와 정책 수립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문형철 기자 2020-08-13 15:12:16
출처 : 메트로신문(https://www.metroseoul.co.kr)

  •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