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시설물 안전정보, 디지털 빅데이터로 탈바꿈

  • 관리자 (kiso)
  • 2020-08-14 11:08:00
  • hit15
  • vote0
  • 222.111.188.130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한국시설안전공단은 교량·터널·건축물 등 시설물을 보다 과학적으로 유지관리하기 위해 시설물 안전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하는 사업을 13일부터 착수한다고 밝혔다.
최근 시설물의 노후화가 심화되고, 호우·폭염 등 기상이변이 속출함에 따라 시설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보다 과학적·체계적인 시설물 유지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그간 시설물 관리주체가 제출한 안전진단 보고서는 관리주체의 안전진단 실시 여부를 확인하거나, 부실진단 여부를 평가하는 수단으로 주로 활용됐으나, 최근 빅데이터 분석 기술의 발전 등으로 시설물 안전정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시설물 안전정보를 DB화 할 수 있도록 2019년 시설물통합정보관리시스템을 재구축(’18~’19)했으며, 2020년에는 시설물의 안전정보를 시스템에 입력하는 사업에 착수했다. 사업비는 총 92억 원이 투입된다.

정확한 정보를 선별·입력할 수 있도록 토목·건축학과가 있는 대학을 대상으로 사업수행기관을 공모(7.13~8.6, 한국시설안전공단)한 결과, 총 35개 대학(2968명)이 지원했으며, 이중 참여자의 수, 취업취약계층 비율 등을 심사해 총 31개 대학(2300명)을 선정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등으로 일자리 위기를 겪고 있는 대학생, 미취업 졸업자 등 청년 230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사업 참여자의 경력개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곤 국토교통부 시설안전과장은 “이번 사업은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과학적인 시설물 안전관리에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시설물의 보수·보강 우선순위를 선정하고, 설계기준을 갱신하는 등 시설물의 붕괴 등 위협으로부터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명의 기자 2020.08.13 17:53
출처 : 테크월드뉴스(http://www.epnc.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