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대전시 첫 과학부시장에 김명수...4차산업 특별시 속도

  • 관리자 (kiso)
  • 2020-09-18 10:05:00
  • hit11
  • vote0
  • 222.111.188.130
대전시 제20대 정무부시장에 김명수 전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원장이 내정되면서 4차산업특별시 조성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김 내정자는 지난 38여 년간 국방과학과 표준과학연구에서 활동한 과학자이자 행정가로 일한 대덕특구의 산증인으로 대전시의 4차산업혁명특별시 도약을 이끌 과학부시장 역할을 할 전망이다. 대전시는 조만간 조례개정을 통해 정무부시장의 명칭을 과학부시장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무부시장 공석이 좀 됐다"면서 정무부시장 내정을 알렸다.

김 내정자에 대해 허 시장은 "대덕연구개발특구기관장협의회 회장으로 역임하는 동안 과학계의 두터운 신망을 받으며 조직을 무난하게 이끌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대전시와 대덕연구개발특구 간 가교자로 실질적 협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김 내정자는 앞으로 대덕특구 50년의 대전환점에서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을 실질적으로 이끌며, 최근 유치한 스타트업파크 조성과 연계한 과학기술기반의 지역 혁신성장에 주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와 연계해 기존의 세계과학도시연합(WTA)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국제협력 플랫폼으로써의 글로벌 과학포럼을 만들어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 올리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임기를 묻는 기자 질문에 허 시장은 "과학기술 정책은 몇 달 만에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일관성 있게 길게 볼 문제다. 민선 7기 남은 기간동안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경기고를 졸업한 뒤 서울대 화학공학 학사, 미국 미주리대 화학공학 석박사를 취득했다. 지난 1977년 국방과학연구소 연구원을 시작으로 1987년부터 현재까지 표준연 산업측정표준부장, 연구기획부장, 전자기표준부장, 표준보급부장, 2008∼2011년 원장 등을 역임했다. 또한 대덕특구기관협의회 회장과 (사)대덕클럽 회장 등을 지냈다.

김재혁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도시공사 사장 공모를 지난달 24일 퇴임한 이후 허 시장은 정무부시장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다 과학분야 전문가 영입을 결정했다. 대전은 과학도시이고 4차산업혁명 특별시를 표방하면서 대덕특구를 기반으로 혁신성장을 이뤄가겠다는 허 시장의 의중이 담겼다.

대전시는 앞으로 인사위원회 심의와 신원조회 절차 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김 내정자를 정무부시장에 임용할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